2024.07.17 (수)

  • 흐림동두천 23.0℃
  • 흐림강릉 23.9℃
  • 서울 24.2℃
  • 흐림대전 22.3℃
  • 흐림대구 23.4℃
  • 흐림울산 23.2℃
  • 흐림광주 24.6℃
  • 흐림부산 24.6℃
  • 흐림고창 26.5℃
  • 흐림제주 27.3℃
  • 흐림강화 23.7℃
  • 흐림보은 22.1℃
  • 흐림금산 21.9℃
  • 흐림강진군 23.4℃
  • 흐림경주시 23.5℃
  • 흐림거제 25.4℃
기상청 제공

닛케이 : 회복세 아직 미약, 베트남 경제 전망 불확실

3분기 GDP 성장률은 5.33%를 기록하는 등 서비스 산업의 성장세이지만,
경제 전망은 여전히 불투명

닛케이아시아는 최근 베트남 경제가 서비스업 회복에 힘입어 전 분기 대비 가속화했다고 평가했다.

 

"3/4분기 경제는 소매업과 관광업을 중심으로 이루어졌습니다. 이 산업은 베트남 GDP의 약 40%를 차지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관광객들은 다낭시 등 인기 여행지로 돌아왔는데, 7~8월 외국인 방문객은 225만 명으로 지난해 7~9월 127만 명을 넘어섰다.  

 

통계청이 새로 발표한 자료에서도 제조업 부문이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월간 산업생산지수는 5월에 긍정적으로 변화했고 9월에는 5개월 연속 성장을 기록했다고 닛케이 아시아는 전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회복이 여전히 활발하지 않다고 말한다. MB 증권 리서치 이사인 쩐칸히엔은 닛케이 아시아와의 인터뷰에서 "제조업과 서비스업이 예상보다 회복되었지만 [3/4분기] GDP 성장률이 우리의 예상보다 낮았다. 우리는 2023년 베트남의 성장률 전망치를 5.3%에서 약 4.9 - 5%로 예상한다."

 

베트남의 경제 전망도 불투명한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도니가먼트사의 팜꽝안 CEO는 닛케이 아시아와의 인터뷰에서 유럽과 미국과 같은 전통 시장의 수요 부진으로 수출업체들이 많은 어려움에 직면해 있기 때문에 현재 상황은 여전히 "부정적"이라고 말했다. 그는 "많은 의류 회사들이 대체 수출 시장을 찾지 못하면 연말 전에 문을 닫을 위험에 처해 있다"며 회사가 생존을 목표로 중동과 동남아시아에서 새로운 고객을 찾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철강업계 관계자는 "2023년에는 수요 회복이 기대되지 않는다"고 전망했고, 부동산 개발업체 관계자는 "주택담보대출 금리 인하에 힘입어 2분기 최악의 시기를 벗어났다"고 말했다.

 

독립적인 경제 전문가인 팜 씨는 베트남 경제의 주요 성장 동력은 수출과 서비스 부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유럽연합이나 미국과 같은 더 많은 외국인 방문객을 유치하는데 유리하도록 비자 정책을 더 조정할 필요가 있다고 권고했다.

 

최근 정례 정부회의에서 총리가 2023년 전체 GDP 성장률 6% 달성을 요청했는데, 이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베트남이 4분기에 10.6% 성장을 달성해야 한다는 계획투자부(MPI)의 시나리오가 제시되었다. 기획투자부는 4분기 성장세가 산업생산, 특히 가공·제조업의 회복 속도에 크게 좌우된다고 보고 있다.


관련기사

올해 국내총생산 6% 최대 성장 전망


또한 연말과 2024년 설 가까이는 베트남 주요 수출시장과 관광활동, 내수소비 등의 수요 증가로 성장이 높아 질 수 있다.   

 

최근 아시아개발은행(ADB)은 베트남의 2023년 GDP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6.5%에서 5.8%로 하향 조정했습니다. OECD는 4.9%, 세계은행(WB)과 국제통화기금(IMF)은 4.7%로 전망했다.


베트남

더보기

경제

더보기

문화연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