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04 (화)

  • 맑음동두천 -2.8℃
  • 맑음강릉 1.8℃
  • 맑음서울 -1.7℃
  • 맑음대전 0.4℃
  • 맑음대구 4.3℃
  • 맑음울산 4.5℃
  • 맑음광주 3.0℃
  • 맑음부산 5.9℃
  • 구름조금고창 0.3℃
  • 구름조금제주 6.4℃
  • 맑음강화 -4.5℃
  • 맑음보은 -0.8℃
  • 맑음금산 -0.7℃
  • 맑음강진군 3.5℃
  • 맑음경주시 2.1℃
  • 맑음거제 4.8℃
기상청 제공

건강과학

[심리] 강박장애인은 코비드-19에 대한 두려움으로 하루에 수십 번 손을 씻는다.

URL복사

코비드-19는 강박장애가 있는 사람의 정신 건강에 오랫동안 영향을 미쳐 그들의 두려움을 과장되고 악화시킨다.

 

하루에 수십 번 손을 씻고, 다른 사람들과의 접촉을 피하고 집 안에 틀어 박혀있다. 홍콩의 강박증 환자(OCD)는 코비드-19 백신의 부작용을 끊임없이 걱정하고 정신 건강에 심각한 영향을 미친다.

 

강박장애와 불안장애를 가진 사람들을 지원하는 비영리 단체 홍콩 창립자인 미날 마흐타니는 핫라인으로 걸려오는 이메일과 통화 건수가 일주일에 20건에서 80건으로 4배 증가했다고 말했다. 전염병이 그 지역에서 거의 완전히 종식되었음에도 불구하고 그 숫자는 여전히 걱정스러울 정도로 높다.

 

"코비드-19는 우리의 삶을 뒤집어 놓았다. 많은 사람들이 미래에 대해 막연하고 불확실하다고 느낀다"고 말했다. 강박장애가 있는 사람들의 증상도 전염병 중에 더 심각하다.

 

의학 문헌에 따르면, 강박장애 질병은 전 세계 인구의 약 2%에 영향을 미친다. 마흐타니씨는 이 질병은 "고장 난 녹음기"나 "뇌에 박힌 노래"처럼 원치 않는 생각이 머릿속에 반복되는 것이 특징이라고 설명한다. 증상이 심하면 정상적인 활동을 할 수 없다.

 

이것은 그러한 강박관념을 완화하기 위해 반복되는 강박적인 행동으로 이어진다. 예를 들어 강박장애를 앓고 있는 많은 사람들은 nCoV가 극단으로 치닫는 것에 대한 두려움 때문에 하루에 수십 번 손을 씻는다.

 

홍콩병원 당국은 정신과 증후군에 대한 연간 통계를 제공하고 있지 않지만, 공공병원에서 치료를 받는 환자는 2016~2017년 24만900명에서 2020~2021년 27만5800명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다.

 

정부가 비필수 의료 서비스를 잠시 중단하지 않으면 실제 수치는 더 높을 수 있다. 코비드-19는 전염병에 대한 강박적인 두려움을 가진 사람들에 대한 본질적으로 극심한 두려움을 악화시킨다. 많은 사람들이 사재기하고, 비누를 남용하고, 집에서 반 걸음도 나가기를 거부하고, 엘리베이터 버튼을 만지기를 원하지 않으며, 엘리베이터를 타고 싶지 않는다.

 

마흐타니는 "가벼운 기침, 발열 또는 목마름만 있으면 즉시 '나는 코비드-19에 걸렸다. 나는 죽어가고 있다. 이것이 세상에서 가장 큰 문제'라고 결론짓는다"고 설명했다.

 

강박증은 또한 치료하기가 더 어렵다고 그녀는 말했다. 이전에, 그녀와 네 명의 동료들은 환자들을 대상으로 인지 행동 치료를 시도했다. 이것은 정신 건강 향상을 목표로 하는 일종의 심리사회적 개입이다. 환자는 상태 및 관련 사항에 대해 이야기 할 것이다. 그리고 나서, 의사나 치료사는 그들을 공공장소로 데려가고, 그들은 이것이 해를 끼치지 않는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20초 동안 문 손잡이를 만진다.

 

그러나 바이러스가 생명을 위협하고 있는 대유행의 한복판에서는 그 간단한 운동이 불가능해진다. 특히 소셜 미디어에 의한 빈번한 손 씻기와 공공 공간의 회피라는 반복된 메시지에 비추어 볼 때 환자의 극단적인 상황을 줄이는 것은 점점 더 어려워지고 있다.

 

최근 강박장애 환자들은 백신에 대한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마흐타니는 당국이 백신 접종 전후 15분간 기다리는 동안 환자의 두려움을 완화하기 위해 더 많은 자격을 갖춘 치료사를 예방접종센터에 파견할 것을 제안했다. 짧지만 강박관념이 있는 사람에게는 극도로 좌절감을 준다.

 

정신과 의사인 이반 막 윙치트에 따르면 유전이나 가족력 때문에 강박증을 앓는 환자도 있고, 환경적 요인, 생활압박 등으로 강박증을 앓는 환자도 있다고 한다.

 

"코로나-19 기간 동안 강박장애 환자가 더 많아졌다. 어떤 사람들은 이전의 병에서 회복된 후에 재발한다"라고 그는 말했다. 대유행 이후 강박증 진단을 받은 한 환자는 신발에 묻은 바이러스가 너무 무서워서 외출할 엄두를 내지 못했다.

 

최근 몇 년간 의학계가 크게 발전했지만, 강박장애는 대중들이 쉽게 오해하기 쉬운 질병으로 남아 있다.

 

"우리는 그것 때문에 그들을 비난하거나 조롱해서는 안된다. 그들을 돕고 격려하는 것이 더 낫다"고 마타니는 말했다.

-GMK미디어(출처:SCMP)


베트남

더보기

경제

더보기

문화연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