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17 (토)

  • 흐림동두천 30.4℃
  • 구름많음강릉 27.8℃
  • 구름많음서울 32.4℃
  • 구름많음대전 31.6℃
  • 구름많음대구 28.8℃
  • 흐림울산 27.3℃
  • 구름많음광주 30.6℃
  • 구름많음부산 27.2℃
  • 흐림고창 26.3℃
  • 구름많음제주 28.6℃
  • 구름많음강화 31.7℃
  • 구름많음보은 27.7℃
  • 구름많음금산 31.2℃
  • 구름많음강진군 29.1℃
  • 구름많음경주시 29.1℃
  • 구름많음거제 29.3℃
기상청 제공

굿모닝베트남미디어

[세종학당] 한국판 뉴딜, 세종학당 신규 18개국 26개소, 한국어로 세계를 잇다

6월 9일 문체부 장관, 2021년 세종학당 신규지정 발표 및 교원·학생과 소통

URL복사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황희 장관은 6월 9일(수), 한복을 입고 세종학당재단(이사장 강현화)을 방문해 2021년 새롭게 지정된 세종학당 18개국 26개소를 발표했다. 이어 화상 연결을 통해 올해 신규 지정된 세종학당 운영기관을 격려하고, 한국어 교원 및 학생들과 소통했다. 아울러 세종학당재단의 한국어 확산 주요 성과와 향후 계획도 소개했다.

 

2021년 26개소 추가, 전 세계 82개국 234개소로 확대, 5개국에는 세종학당 처음으로 진입

 

2007년에 3개국 13개소로 처음 시작한 세종학당은 올해 기준 전 세계 82개국 234개소로 확대됐다. 이번 신규 세종학당 공모에는 43개국 85개 기관이 신청(경쟁률 3.3대 1)했으며, 서류심사와 화상면접 등 약 6개월간의 심사과정을 거쳐 운영 역량과 여건이 우수한 기관들을 선정했다.

 

특히 아프리카 2개국(모로코, 탄자니아), 남미 1개국(볼리비아), 유럽 1개국(슬로베니아), 아시아 1개국(네팔) 등 5개국에는 처음으로 세종학당이 들어선다. ▲ 최근 한국어를 제1외국어로 공식 채택한 베트남과 ▲ 육‧해‧공군 장교를 양성하는 군사학교에서 한국어를 정식 외국어 과목으로 채택한 우즈베키스탄에서는 각각 세종학당 5개소를 추가로 운영한다.

 

신규 지정 발표 이후에 이루어진 화상 연결에서는 올해 새롭게 지정된 세종학당 운영기관인 인도 힌두스탄 과학기술대학교와 슬로베니아 류블랴나 대학교에 축하와 격려의 뜻을 전하고, 현지 기관의 소감과 포부를 들었다.

 

아울러 황 장관은 한국어 교원과 세종학당 출신 외국인 학생들과 소통하며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수업 운영 현황 등 한국어 교육 현장 의견을 청취하고 정책적인 지원이 필요한 사항을 점검했다.

 

한국어와 한국문화의 전 세계 확산을 위한 사업 적극 추진

 

문체부와 세종학당재단은 한국어와 한국문화의 세계화를 위한 사업을 계속 이어간다. ▲ 2022년까지 전 세계 세종학당 270개소로 확대, ▲ 맞춤형 현지화 교원 파견 확대 및 현지교원 양성과정 운영, ▲ ‘세종학당 문화강좌’를 통한 문화교류 활성화, ▲ 최신 정보기술(인공지능, 음성인식 등)을 활용한 국가별 특화 학습 콘텐츠 개발 등으로 교육 여건 개선 및 학습 지원 강화 등을 추진해 전 세계인이 체계적이면서도 쉽고 친근하게 한국어를 접하도록 하는 데 중점을 둘 방침이다.

 

황 장관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한국에 대한 세계인의 뜨거운 관심이 올해 신규 세종학당 지정 과정에서도 드러나 기쁘게 생각한다.”라며 “한국어가 새로운 한류의 중심으로 전 세계에 확산할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올 해 신규 지정된 베트남의 세종학당은 5개 소이다. (아래참조)

순번 지역 기관명
1 달랏 달랏대학교-진주보건대학
2 짜빈 짜빈대학교-서정대학교
3 호찌민 호찌민시 산업대학교-원광보건대학교
4 흥옌 흥옌커뮤티컬리지-경성대학교
5 비엔호아(동나이성) 락홍대학교

 

2021년 신규 지정 세종학당은 18개국 26개소다. 43개국 85개 신청기관 중 18개국 26개 기관을 선정했다. 2018년 이후 연도별 경쟁률은 3:1 이상이다.

*세종학당 지정 현황(82개국 234개소)

https://www.iksi.or.kr/lms/main/main.do

 


베트남

더보기
[코비드-19] 호찌민시, 개인이 '급속 테스트 키트'를 구입하지 말 것을 요청
호찌민시 보건부 책임자는 결과가 부정확하기 때문에 자가 테스트를 위해 nCoV 급속 테스트 키트를 구입하지 말라고 조언했다. 7월 16일 오후 기자 회견에서 응우옌 호이남 호찌민시 보건부의 부국장은 nCoV 신속 항원 검사 키트는 의료 장비와 공급품에 속하며, 보건부가 이를 승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보건부가 발표한 목록에 없는 한 온라인에 판매되는 빠른 테스트 키트는 물론 불법이며, 민감도가 낮으며, 음성 결과가 지역사회 감염의 위험을 초래한다."라고 그는 말했다. 그에 따르면, 호찌민시는 수출가공지구, 산업단지, 첨단단지와 그 지역의 사업장에서 신속한 코비드-19 테스트를 사용하도록 교육을 받았지만, 아직 자체적으로 테스트를 하라고 지시하지는 않았다. 후두에서 유체 샘플을 채취하는 과정은 그리 어렵지 않다, 테스트 결과를 빨리 읽는 것은 어려운 일이 아니다, 하지만 신속 테스트는 예측값, 민감도 및 특수성이 다르다. 도시의 의료 시설에서 사용하는 급속 검사의 종류는 보건부에 의해 평가된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시장에 출시된 많은 종류의 급속 테스트들은 낮은 감도를 가지고 있다고 한다. 정확도가 낮기 때문에 음성적인 결과를 테스트할 때 사람들은 경계심을 잃

경제

더보기

문화연예

더보기

미디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