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9 (토)

  • 맑음동두천 23.9℃
  • 맑음강릉 25.1℃
  • 구름조금서울 24.0℃
  • 구름많음대전 24.8℃
  • 구름많음대구 26.6℃
  • 맑음울산 26.5℃
  • 구름조금광주 24.0℃
  • 맑음부산 26.4℃
  • 구름많음고창 24.1℃
  • 맑음제주 23.9℃
  • 맑음강화 21.0℃
  • 구름많음보은 23.3℃
  • 구름많음금산 23.8℃
  • 맑음강진군 25.9℃
  • 구름조금경주시 26.8℃
  • 맑음거제 25.6℃
기상청 제공

한국생활

전체기사 보기



베트남

더보기
[섬유의류산업] 4차 유행병은 의류섬유산업을 어렵게 할 수 있다.
올 들어 5월까지 섬유와 의류 산업이 호조를 보였지만, 새로운 유행으로 인해 산업이 어렵고 퇴보할 위기에 처했다. 네 번째 전염병은 많은 발병, 감염원, 돌연변이와 함께 복잡한 방향으로 발전하고 있다. 특히 국내 경제 동력인 호찌민시 역시 2020년 초 전염병이 출현한 이후 현재까지 총 감염자가 가장 많은 최대 규모의 전염병에 직면했다. 팜쑤안홍 호찌민시 섬유의류자수협회 회장은 "전염병이 의류·섬유 공장 안으로 강하게 침투할 경우 피해를 볼 것"이라고 우려했다. 현재, 이 전염병은 호찌민에 있는 몇몇 산업단지와 사업장에 침투해 있다. 따라서 불행히도 섬유와 의류 기업이 영향을 받게 되면 주문은 줄고 근로자는 일을 중단해야 하기 때문에 어려움에 직면하게 될 것이다. "현재 섬유와 의류 생산은 비교적 안정적이다. 많은 기업이 2021년 3분기까지 오다를 수주하고, 일부 큰 기겅업은 4분기까지 오더를 갖고있다. 하지만 전염병이 세심하게 통제되지 않는다면 섬유·의류 생산과 사업 활동은 후퇴할 것이다."라고 걱정했다. 또한 생산 체인이 붕괴될 위험에 처해 있다는 것을 두려워하면서, 이 전염병은 기업을 어렵게 하고 사업을 비효율적으로 만들고 있다고 비나텍스 회장인 레띠

경제

더보기

문화연예

더보기

미디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