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16 (금)

  • 흐림동두천 22.0℃
  • 맑음강릉 27.0℃
  • 천둥번개서울 26.4℃
  • 천둥번개대전 25.8℃
  • 구름많음대구 27.2℃
  • 구름많음울산 25.4℃
  • 흐림광주 23.8℃
  • 구름많음부산 26.1℃
  • 흐림고창 24.4℃
  • 구름많음제주 27.7℃
  • 흐림강화 23.5℃
  • 구름많음보은 22.6℃
  • 구름많음금산 26.1℃
  • 흐림강진군 21.9℃
  • 구름많음경주시 26.0℃
  • 흐림거제 25.9℃
기상청 제공

굿모닝베트남미디어

[축구: 월드컵예선] 한국, 베트남의 최종 3차 예선 진출을 돕다

URL복사

13일 오후(하노이 시간) 레바논이 한국과의 경기에서 1-2로 패하면서 레바논의 2022년 월드컵 3차 예선 진출 가능성이 줄어들었다.

 

*쿠팡플레이 유투브

 


한국팀은 유럽에서 뛰고 있는 두 명의 공격수, 손흥민과 황의조 등의 주축 선수로 라인업을 시작했다. 한국팀은 전반전에 87%의 점유율을 기록하며 경기를 지배했다. 그들은 9개의 슛을 만들어냈지만 득점할 수 없었다.

 

한편 레바논은 전반 12분 공격수 하산 알리 사드가 골을 성공시켰다. 

 

후반 초반 한국은 이재성을 남태희와 교체해 공격력을 높였다. 한편 레바논 선수들은 한국의 공격을 막기 위해 노력했다.

 

후반 5분 코너킥 찬스에서 결국 송민규가 헤더 슈팅으로 사브라의 자책골을 유도해 동점골을 터뜨리며 한숨을 돌렸다. 득점 이후 활기를 되찾은 대표팀은 좌우 측면을 가리지 않고 활발한 침투로 역전을 노렸다. 

 

후반 19분에는 교체 투입된 남태희 선수가 페널티지역 안에 파울을 당해 페널티킥을 얻었고 손흥민 선수가 침착하게 오른쪽 구석으로 차 역전 골을 터뜨렸다. 

 

이 골이 터진 후에도 한국은 여전히 경기의 우위를 유지했다. 한국은 후반 37분 송민규, 권창훈을 빼고 황희찬(라이프치히)과 손준호(산둥 루넝)를 투입했다. 계속해서 상대 골문을 노리던 한국은 마지막까지 레바논을 압박했고 실점 없이 2 대 1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레바논은 2022년 월드컵 2차 예선을 10점으로 마쳤다. 현재 2위 팀 순위 3위에 올라 최종 예선 진출에 대한 기회는 남아 있다. 그러나 우즈베키스탄과 이란, 아랍에미리트(UAE)가 최종 경기에서 패하면 레바논은 3차 예선에 진출할 수 있다.

 

만약 베트남이 6월 15일 UAE에 패해도 베트남은 승점 11점으로 레바논보다 높다. 오늘 한국이 레바논을 이김으로 베트남이 2022년 아시아 월드컵 최종 예선에 계속 진출하는 데 가장 큰 도움이 되게 했다.

 


베트남

더보기

경제

더보기

문화연예

더보기

미디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