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0 (화)

  • 구름많음동두천 25.0℃
  • 구름많음강릉 26.8℃
  • 구름많음서울 25.6℃
  • 흐림대전 26.1℃
  • 흐림대구 26.5℃
  • 구름많음울산 28.4℃
  • 구름많음광주 25.7℃
  • 구름많음부산 27.5℃
  • 구름많음고창 25.2℃
  • 흐림제주 27.8℃
  • 구름조금강화 26.1℃
  • 흐림보은 24.8℃
  • 흐림금산 24.3℃
  • 흐림강진군 26.5℃
  • 구름많음경주시 28.1℃
  • 흐림거제 26.9℃
기상청 제공

비지니스

[스마트폰] 빈스마트폰 재고가 거의없다. 1~2개월 안에 품절

URL복사

최근 할인 이후, 많은 대리점은 빈스마트폰이 앞으로 1~2개월 안에 품절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대부분의 모바일 소매점은 더 이상 빈스마트폰을 수입하지 않고, 향후 약 2개월 후에 재고가 소진될 때까지만 판매한다. "이 시간 이후, 시장은 더 이상 빈스마트폰을 보유하지 않을 것이다"라고 휴대폰S 시스템의 대표인 응우옌락하이는 말했다.

 

과거에 대리점은 빈스마트폰의 판매를 가속화하기 위해 많은 인센티브를 제공했다. 6월 초에는 아리스, 라이브4, 조이4, 액티브3 등 빈스마트폰 시리즈가 모두 하향 조정돼 가격이 최대 35%까지 떨어졌다.

아리스 6GB RAM 버전은 520만동에서 400만동으로 내렸지만, 출시 가격은 600만동이었다. 모델 조이4는 280만동에서 240만동로 라이브 4는 380만동에서 3백동으로 내렸다.

 

응우옌락하이에 따르면, 가격을 인하한 후, 빈스마트사의 휴대폰S 매출은 전주에 비해 두 배 증가했으며, 시스템 중 가장 잘 팔리는 스마트폰 브랜드 4위 안에 들었다. 이 중 300만동의 라이브4가 가장 많이 팔린 제품이다.

FPT 숍에서는 조이4, 스타5, 같은 저렴한 모델이 베스트셀러다. 통계에 따르면 빈스마트폰은 국내에서 가격을 인하한 후 매출이 약 50% 증가했다.

 

"브랜드를 지원하는 것도 부분적이지만, 중요한 것은 이 모델들이 이전과 같은 18개월 보증 정책을 받으면서 가격대에 비해 구성과 디자인이 좋다는 것입니다,"라고 FPT 가게의 이동 통신 부문 책임자가 말했다.

빈스마트가 5월 9일 스마트폰과 TV 시장에서 철수를 선언했다. 이 회사는 자사 스마트폰과 TV를 구입한 사람들의 보증, 수리, 고객 관리는 계속 유지한다고 말했다. 이와 동시에 전화 소프트웨어 설계 부서의 일부는 시중에 판매되는 빈스마트폰을 업그레이드 및 업데이트하기 위한 연구를 계속하고 있다.

6월 15일 빈스미트는 아리스, 아리스 프로, 라이브 4, 조이 4, 스타 4 모델을 위해 안드로이드 11 플랫폼에 VOS 4.0 업데이트를 출시했다.

-VN익스프레스

 


베트남

더보기

경제

더보기

문화연예

더보기